NASA, 달 착륙선 본부 선정

NASA

NASA, 달 착륙선 본부 선정
먹튀검증사이트 1960년대에 아폴로 프로그램을 위한 거대한 로켓을 개발한 앨라배마의 나사

시설은 2024년에 우주비행사를 달 표면으로 보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입니다.

헌츠빌에 있는 마샬 우주 비행 센터는 1972년 이후 처음으로 우주비행사를 몸에 착륙시키는 차량 개발을 주도하게 됩니다.

이 결정은 NASA의 관리자인 Jim Bridenstine에 의해 발표되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실행에 있었던 텍사스에게 실망입니다.

백악관은 아르테미스(Artemis)라는 프로그램에 따라 5년 안에 한 남자와 여자를 달의 남극으로 보내기를 원한다.More News

앨라배마주 북부의 헌츠빌은 우주 프로그램과의 오랜 연관성 때문에 “로켓 시티”로 알려져 있습니다.

1960년대와 70년대에 아폴로 프로그램 동안 인간을 궤도에 올려놓은 거대한 새턴 V 발사기가 여기에서 설계,

제작 및 테스트되었습니다. 브라이든스타인은 마샬 시설에서 45m의 테스트 버전 앞에서 발표했습니다.

– 2024년 지구에서 우주 비행사를 발사할 우주 발사 시스템 로켓용 (149ft-) 높이의 수소 탱크.

Bridenstine은 금요일에 “이것은 가볍게 내린 결정이 아닙니다. 지금까지 10년 넘게 헌츠빌에서 착륙 시스템과 관련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NASA

그러나 모든 사람이 그 결정에 만족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공식 발표가 있기 전에 Ted Cruz 상원의원을 비롯한 텍사스 의원들은 Bridenstine에게 공개 서한을 보내 텍사스 휴스턴에 있는 Nasa의 Johnson Space Center가 착륙선 개발을 주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분할 작업
마샬이 선두로 발표될 것이라는 보고서에 대해 의원들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 그리고 계속해서 인간 우주 탐사의 그라운드 제로입니다.

“우리는 NASA가 이 역사를 무시할 뿐만 아니라 착륙선에 대한 작업을 두 개의 다른 지리적 위치로 나누는 것이 이전 달 착륙선 프로그램의 의심할 여지 없는 성공에서 불필요하고 비생산적인 출발이라는 점에 깊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Johnson Space Center는 Apollo 프로그램 기간 동안 달 착륙선 개발을 담당했습니다.

반대에 응하여 Bridenstine은 착륙선과 관련된 363개의 작업 중 140개가 Huntsville에 기반을 두고 있고 87개가 Johnson Space Center에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존슨 우주 센터는 인간-기계 인터페이스와 관련하여 우주 비행사가 본부를 두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가지고 있는 모든 훌륭한 기능을 통해 많은 기회가 있을 것입니다.”라고 Bridenstine이 덧붙였습니다.

그는 또한 나사 존슨이 달 표면으로 내려가기 전에 우주 비행사가 도킹할 달 궤도의 작은 우주 정거장인 게이트웨이(Gateway)에 대한 작업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NASA는 2024년에 두 명의 우주비행사를 달에 보낼 수 있는 착륙선의 초기 버전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출할 것을 업계에 요청했습니다.

결국, 게이트웨이에서 달 표면까지 4명을 태울 수 있는 3단계로 분할된 착륙선을 건설하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