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둘째 주 ‘코로나와 함께’를 고려할 한국

11월

11월 둘째 주 동안 “COVID-19와 함께 사는” 단계로 진입하는 것을 고려하기에 충분한 코로나 바이러스를 통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질병관리본부장이 목요일에 말했다.

정은경 KDCA 위원장은 국정감사에서 한국이 11월 둘째 주까지 ‘코로나와 함께’라고 불리는 COVID-19와

재테그사이트

정상적인 생활을 하면서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전략에서 관리로 전환할 준비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COVID-19를 계절성 독감과 같은 전염성 호흡기 질환으로 취급하는 계획을 구상해 왔으며,

11월 사람들이 점차 일상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거리 조절이 완화되었다.

계획된 시스템 하에서는 대규모 검역과 감염 추적이 없다.증상은 대부분 경미하기 때문에 환자들은 집에 머물며 회복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계획된 계획이 모든 관련 공중 보건 제한, 특히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한국은 인구의 70%가 10월 말 이전에 두 번째 주사를 맞도록 하고 11월에 집단 면역성을 조성하기 위해 예방접종 캠페인을 강화하고 있다.

한국개발연구원(KDCA)은 전체 인구의 77.6%에 해당하는 3982만명이 COVID-19 백신을 처음 접종했다고 밝혔다.

완전 접종자는 2850만 명으로 55.5%에 달했다.

정 장관은 “10월 넷째 주 초반에 인구의 70%가 백신 접종을 완료할 것으로 본다”면서

사회뉴스

“면역성이 생기기까지 2주가 걸리는 만큼 11월 9일경 ‘코로나와의 만남’ 방식이 채택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10월 7일 (연합) — 한국은 11월 둘째 주 동안 “COVID-19와 함께 사는” 단계로 진입하는 것을 고려하기에 충분한 코로나 바이러스를 통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질병관리본부장이 목요일에 말했다.

정은경 KDCA 위원장은 국정감사에서 한국이 11월 둘째 주까지 ‘코로나와 함께’라고 불리는 COVID-19와 정상적인 생활을 하면서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전략에서 관리로 전환할 준비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COVID-19를 계절성 독감과 같은 전염성 호흡기 질환으로 취급하는 계획을 구상해 왔으며, 사람들이 점차 일상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거리 조절이 완화되었다.

계획된 시스템 하에서는 대규모 검역과 감염 추적이 없다.증상은 대부분 경미하기 때문에 환자들은 집에 머물며 회복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계획된 계획이 모든 관련 공중 보건 제한, 특히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