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삼성 사장 경제에

한국 삼성 사장 경제에 도움’ 사면
서울

한국 삼성


파워볼사이트 추천 삼성 그룹의 후계자이자 사실상의 지도자가 금요일 대통령의 사면을 받았는데, 이는 한국의 오랜 전통이 경제적인 이유로 부패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기업인을 석방하는 가장 최근의 사례입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지난해 1월 뇌물수수 및 횡령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억만장자 이재용을 ‘복직’시켜 국가 경제 위기 극복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포브스에 따르면 순자산 79억 달러로 세계 278번째 부자인 이씨는 원래 형량의 절반을 조금 넘는 18개월을 복역한 후 2021년 8월 가석방됐다.

금요일의 사면으로 그는 5년 동안 설정된 교도소 이후 고용 제한을 해제하여 완전히 직장으로 복귀할 수 있습니다.

법무부는 “글로벌 경제위기로 국민경제의 활력과 활력이 악화돼 경기침체가 장기화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 부회장을 비롯한 고위급 간부들이 “적극적인 기술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통해 국가의 지속 성장 동력을 이끌 수 있도록” 사면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8년 뇌물수수 혐의로 징역 2년6월을 선고받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기업인 3명과 함께 이씨(54)가 사면됐다.한국 삼성

광복절을 앞둔 월요일을 앞두고 불치병을 앓고 있는 수감자와 형기가 임박한 수감자를 포함해 총 1,693명이 사면됐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기념일은 1945년 일본의 제2차 세계 대전 항복을 기념하는 날로 수십 년의 식민지 지배에서 한국을 해방시켰으며 일반적으로 매년 수백 명의 포로가 사면되었습니다.

이 부회장은 세계 최대 스마트폰 제조사인 삼성전자 부회장이다. 재벌 전체 매출액은 한국 국내총생산(GDP)의 약 5분의 1에 해당한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몰락시킨 대규모 부패 스캔들과 관련된 범죄로 수감됐다.

한국 삼성

한국의 최고 재벌이 뇌물, 횡령, 탈세 또는 기타 범죄로 기소된 오랜 역사가 있습니다.

그러나 유죄 판결을 받은 이들 중 상당수는 항소심에서 형이 감형되거나 유예되었고, 두 차례 유죄 판결을 받은 故 이건희 삼성 회장을 비롯한 일부는 ‘국가 경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사면을 받았다.

거대한 삼성 그룹은 세계 12위의 경제 대국인 한국에서 비즈니스를 지배하는 재벌로 알려진 가족 경영 제국 중 단연 가장 큰 기업입니다.

윤석열 사장은 11일 “장기적인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피해를 입은 서민들의 안타까움을 개선하기 위한 사면”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특사를 통해 전 국민이 함께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사면이 주요 기업인들이 “어떤 법적 규범에도 구속받지 않는다”고 느낄 수 있게 했을 뿐이라고 오슬로 대학의 한국학 교수인 블라디미르 티코노프가 AFP에 말했다.

“그리고 정부는 어느 정도 입찰을 하고 기업이 자본 축적을 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이 부회장은 2015년 삼성 2개 기업의 합병과 관련한 회계사기 혐의로 아직 별도 재판을 받고 있다.

그는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접견하기 위한 재판에서 청문회에서 제외됐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