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크 스코필드

프랭크 스코필드, ‘가장 위험한 남자’이자 ‘영원한 한국인’
1919년 3월 1일 33명의 애국자들이 독립선언서에 서명하고 3·1운동을 시작했다.

프랭크 스코필드

오피사이트 현재 그들은 국립묘지에 안장되어 있으며 “34대 애국자”인 캐나다인 프랭크 스코필드(Frank Schofield)와 함께 한국에서

의료 선교사로 봉사하고 있습니다.

스코필드는 영국에서 태어나 1907년 17세에 캐나다 토론토로 이주했습니다.

그는 온타리오 수의과 대학(OVC)에 등록했으며 소아마비에 걸려 팔과 다리가 마비되었지만 1910년에 졸업했습니다.

몇 년 만에 그는 결혼하여 OVC에서 강사가 되었고, 그 후 서울에 있는 세브란스 유니온 의과대학에서 강의하도록 초청받았습니다.

1916년에 도착한 스코필드는 한국어를 배우기 시작했고 2년 만에 한국어로 강의를 할 수 있었습니다.more news

이 강의는 때때로 “세계 어느 나라도 식민지를 영원히 유지할 수 없다”는 그의 신념을 포함하여 다른 주제로 탈선했습니다.

1919년 2월 그의 제자 이갑성은 그가 그들을 지지할 수 있다고 생각하여 그에게 접근하여 계획된 만세 시위에 대해 이야기하여 그에게

사전에 아는 유일한 외국인이 되었다.

Schofield는 해외에 운동의 소문을 퍼뜨리는 데 도움을 주기로 동의했습니다.
3월 1일 그는 카메라를 들고 한국의 박물관과 교과서에 나오는 오늘날의 시위를 사진에 담았다.

프랭크 스코필드

또한 4월에는 일본군이 마을 사람들을 교회에 강제로 집어넣고 불태운 제암리 학살 현장을 몰래 찾아 사진을 찍었다.

그는 이 폭력을 기록하는 것 외에도 적극적으로 개입했습니다.

그는 경찰이 체포하는 것을 보았을 때 자신의 “하녀”나 “하녀”를 즉시 석방하도록 요구하거나 영국 영사관의 분노에 직면하여

성공적인 결과를 가져온 전술이었습니다.

이러한 활동 속에서 그는 일본 관리들과 대화를 나누거나 감옥을 방문하여 체포된 활동가들을 위로하기도 했다.

그가 개입한 또 다른 방법은 정부가 운영하는 서울 언론에 기사와 냉소적인 편지를 쓰는 것이었습니다.

특히 기사 중 하나가 과밀한 서대문 감옥을 “교도소가 아니라 직업 학교라고 불러야 한다”고 주장한 후였습니다.

“정말 멋진 소식입니다!” 그는 최근에 석방된 수감자의 곤경에 대해 “여러 곳의 피부가 벗겨져” “서대문 요양원에서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운동”할 기회가 전혀 주어지지 않은 곤경을 묘사하기 전에 썼습니다.
그의 노력은 눈에 띄지 않았고, 1919년 12월 사이토 마코토 총독은 스코필드를 “한국의 독립 운동을 집요하게 수행하는 가장

위험한 사람”이라고 선언했습니다.

그를 해고하라는 압력이 세브란스 병원에 가해졌으며 1920년 초 아내의 정신적 불안정을 이유로 그를 캐나다로 불러들였습니다.

캐나다로 돌아온 그는 이승만과 친구가 되어 자신이 쓰고 밀반출한 봉기 기사를 “꺼지지 않는 불”이라는 제목으로 출판하려고 했으나

결국 실패하고 원고를 분실했습니다.

그 후 35년 동안 모교인 OVC에서 가르쳤고 은퇴한 후 당시 대한민국 대통령이었던 이승만은 1958년 스코필드를 한국으로 초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