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생명

농협생명 메리츠화재 소비자불만 보험사 1위
국내 보험사 중 지난해 소비자 불만 접수 건수는 농협생명과 메리츠화재가 가장 많았다.

농협생명

먹튀검증커뮤니티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농협생명은 지난해 보험계약 10만건당 평균 33.3건의 민원을 접수했다.

이는 전년도 평균 민원 26.8건에서 24.3% 증가한 것으로 국내 생명보험사 중 가장 높은 증가폭이다.

농협생명, 산은생명, KB생명, 에이비엘생명 등 총 4개 생명보험사의 연간 평균 소비자불만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반면

나머지 생명보험사는 모두 감소했다.more news

KDB생명은 지난해 연평균 소비자불만 건수가 전년 대비 15.7% 증가했고, KB생명이 7.6%, ABL생명이 0.6% 증가했다.

반면 신한생명은 10만 계약당 18.4건의 민원이 접수돼 연간 평균 소비자 불만 건수가 32.6% 감소해 전년 동기 대비 가장

큰 감소를 기록했다.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의 지난해 민원건수도 각각 23.6%, 27% 감소했다.

메리츠화재는 손해보험사 중 지난해 보험계약 10만건당 평균 29.9건의 민원을 접수해 전년(25.6건)보다 16.8% 늘었다.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MG손해보험 등의 평균 민원건수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9%, 5.3%, 0.9% 증가했다.

농협생명

한편, 한화손해보험은 지난해 소비자불만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16.4% 감소해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고, 삼성화재(15.1% 감소),

현대해상·현대해상 등이 뒤를 이었다. 전년 동기 대비 10.7% 감소했다.

민원의 종류별로는 생명보험사로부터 접수된 전체 민원의 54.3%가 보험계약 절차에 관한 민원이었고, 16.5%는 보험계약자에 대한

보상에 관한 민원이었다. 손해보험사의 경우 전체 민원의 47.4%가 손해배상에 관한 것이었다.

금융감독원은 소비자들에게 계약 전 보험증권의 내용과 조건을 철저히 검토할 것을 당부했다.
KDB생명은 지난해 연평균 소비자불만 건수가 전년 대비 15.7% 증가했고, KB생명이 7.6%, ABL생명이 0.6% 증가했다.

반면 신한생명은 10만 계약당 18.4건의 민원이 접수돼 연간 평균 소비자 불만 건수가 32.6% 감소해 전년 동기 대비 가장 큰

감소를 기록했다.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의 지난해 민원건수도 각각 23.6%, 27% 감소했다.

메리츠화재는 손해보험사 중 지난해 보험계약 10만건당 평균 29.9건의 민원을 접수해 전년(25.6건)보다 16.8% 늘었다.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MG손해보험 등의 평균 민원건수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9%, 5.3%, 0.9% 증가했다.

한편, 한화손해보험은 지난해 소비자불만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16.4% 감소해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고,

삼성화재(15.1% 감소),

현대해상·현대해상 등이 뒤를 이었다. 전년 동기 대비 10.7% 감소했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농협생명은 지난해 보험계약 10만건당 평균 33.3건의 민원을 접수했다.

이는 전년도 평균 민원 26.8건에서 24.3% 증가한 것으로 국내 생명보험사 중 가장 높은 증가폭이다.